[총선 D-100] 배당금당부터 핵나라당까지…이색정당 춘추전국시대
상태바
[총선 D-100] 배당금당부터 핵나라당까지…이색정당 춘추전국시대
  • Newsfirst
  • 승인 2020.01.05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wsfirst = 제21대 총선이 3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이색 공약을 내걸고 국회 입성을 노리는 정당들이 앞 다퉈 등장하고 있다.

특히 이번 총선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 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적용되는 첫 선거인만큼 '이색정당' 난립도 지난 총선때와 비교해 더욱 심해진 모습이다.

5일 현재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는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정의당 등 기존 정당을 포함한 34개 정당이 정식 등록돼 있다.

여기에 새로운보수당과 대안신당(가칭) 등 창당준비위원회(창준위)를 꾸리고 정식 등록을 기다리는 정당(17개)까지 더하면, 총 51개 정당이 21대 총선을 준비하고 있다.

4년 전 제20대 총선에서 비례대표 후보를 낸 정당이 21개였던 점을 감안하면, 등록 정당 수가 2배 넘게 많아진 것이다.

이들 정당 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정당은 선거 때마다 '단골손님'으로 등장하는 허경영씨가 만든 '국가혁명배당금당'(배당금당)이다.

배당금당은 5개 이상의 시·도당 조직을 갖추고 5000명 이상(각 시·도당 별 1000명 이상)의 당원을 확보해야 하는 정당 등록요건을 모두 갖추면서, 정식 정당등록까지 마친 상태다.

배당금당은 1년 국가 예산에서 50%를 절약해 20세 이상 국민에게 1인당 150만원의 국민배당금을 지급한다는 정책을 내놨다. 또한 대통령이 모든 국민의 모든 관혼상제를 챙겨 국민의 사기를 진작시킨다는 내용도 공약에 담겼다.

핵확산금지조약(NPT) 탈퇴를 통해 핵무기를 제조하고, 남북한 힘의 균등을 유지하겠다는 '핵나라당'도 있다. 핵나라당은 현재 창준위를 꾸리고 정당 등록 요건을 갖추기 위한 당원 확보에 나서는 중이다.

기독자유당과 불교당 등 종교 색채를 띤 정당들도 지난 20대 총선에 이어 다시 한 번 도전장을 내밀었다. 공화당과 새누리당, 친박연대와 한나라당 등 과거 주요 기성 정당들의 이름을 딴 군소정당들의 모습도 눈에 띈다.

비례한국당과 비례민주당 등 이른바 '비례 위성정당'의 출현을 예상하고 당명 선점에 나선 정당들도 있다.

아직 창준위 조차 꾸려지지 않았음에도 관심을 모으고 있는 정당도 있다. 바로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인 이웅진씨가 만들어서 창당발기인을 모집 중인 '결혼미래당'이다.

결혼미래당은 Δ결혼·육아 전담 정부부처 신설 Δ전 국민 결혼정보서비스 무료 제공 Δ3000만원 결혼장려금 지원 Δ소득에 따라 최대 10년 까지 신혼부부 임대아파트 지원 등의 공약을 내세우며 낮은 결혼율과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각오다.

다만 이들 이색정당이 국회 입성에 성공할 가능성은 극히 낮아 보인다. 정당이 비례대표 의석수를 배분받기 위해서는 정당 득표율이 3%를 넘겨야 하기 때문이다.

지난 20대 총선 당시에도 3%의 정당 득표율을 넘긴 정당은 새누리당·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기호 순)에 불과했다. 기독자유당만이 2.63%의 정당 득표율을 기록, 비례대표 의석을 얻을 뻔 했다.

또한 비례대표 후보자를 등록하기 위해서는 1인당 1500만원의 기탁금을 내야 하는 것도 이들에게는 큰 부담이다.

여기에 자유한국당 등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겨냥한 비례 위성정당 창당에 나서고 있어서, 이들 이색정당이 설 자리는 더욱 좁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