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육군장관 "인도태평양 미군 유연·신속 배치 추진…주한미군 변화無"
상태바
美육군장관 "인도태평양 미군 유연·신속 배치 추진…주한미군 변화無"
  • newsfirst
  • 승인 2020.01.11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wsfirst = 인도·태평양에서 미국의 향후 전략은 '언제든지 신속하게 파견할 수 있는 유연한 배치'에 방점이 있다고 미 육군장관이 밝혔다. 그러나 주한미군은 현재의 역할을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라이언 맥카시 미 육군장관은 10일(현지시간) 향후 인도태평양 역내 육군 배치 전략은 '다영역 작전'을 기초로 한 유연하고 신속한 전개에 초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맥카시 장관은 이날 '인도·태평양 역내 미 육군의 전략’을 주제로 브루킹스연구소 주최로 열린 강연에서 중국의 패권을 역내 최대 위협으로 지적하며 이같은 배치 전략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역내 강대국과의 분쟁이 일어날 경우 미 본토와의 거리 때문에 효과적인 전략 폭격과 병력 수송이 어려운 점을 감안한 전략 변화라는 설명이다.

맥카시 장관은 최근 이란 사태와 관련해 82 공수사단 소속 병력 4000명을 투입하기로 한 결정과, 지난해 일본 육상자위대와 공조한 ‘동양 방패작전’을 신속배치 전략의 대표적 사례로 꼽았다.

그러나 이 같은 유연한 배치 전략이 향후 주한미군 병력의 일부 재배치나 역할 변화에 미칠 영향을 묻는 VOA의 질문에, "전혀 없다"고 답했다.

주한미군은 현재 한반도 방위에 전념하고 있으며, 역내 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신속대응 병력은 다른 조직들로도 충분하다는 설명이다.

맥카시 장관은 신속 대응 배치 전략의 변화가 미군의 병력 부담에 미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완벽한 대비태세를 갖춘 병력을 지난 3년 간 늘려왔다"고 강조했다. 지난 3년 간 이런 육군 병력이 3개 여단에서 26개 여단으로 늘었다는 것.

맥카시 장관은 지난해 중단된 대규모 한미연합훈련이 대비태세에 미친 영향에 대해서는 "약간의 위험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지금까지 위기 상황 관리에 효과적이었다"고 말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이 연합훈련 조정에 따른 위기 관리가 충분히 가능하다고 이미 밝혔고, 이달 말 한국을 방문해 이와 관련한 보다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맥카시 장관은 최근 이란 사태가 북한의 향후 셈법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항상 위험성은 있다"면서도 "현 시점에서 직접적인 상관관계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