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기용 불발…선대위 황교안 깃발 "대열이탈 절대 안돼"(종합)
상태바
김종인 기용 불발…선대위 황교안 깃발 "대열이탈 절대 안돼"(종합)
  • Newsfirst
  • 승인 2020.03.16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wsfirst =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세우려던 계획이 무산됐다. 이에 따라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16일 본인이 총괄 선대위원장을 맡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부터 당은 선대위 체제로 운영된다"며 "제가 직접 선대위에서 총괄 선대위원장으로서 깃발을 들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번 선대위는 경제 살리기와 나라 살리기 선대위가 된다"며 "중앙당과 지구당은 비상 체제로 운영된다. 비상한 태도로 임해 달라"고 밝혔다.

김종인 전 대표는 이날 최명길 전 의원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통합당 선대위원장을 맡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전 대표는 입장문에서 "저는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의 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할 의사가 없음을 밝혔다"며 "황교안 통합당 대표께도 어제 더 이상 논의를 끝내자고 이야기 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다 됐던 일처럼 보이던 것이 흐트러진 데 대해 많은 분이 궁금해하실 것 같아서 한 마디 덧붙이겠다"며 "통합당 내부 사정이 복잡해지면서 황 대표가 여러 명의 선대위원장이 나서는 공동선대위체제를 다시 이야기했고, 저는 '그렇다면 굳이 나를 영입하려는 이유가 뭔지를 알 수가 없다. 여러분들이 합심해 잘 하기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던 것"이라고 전했다.

김종인 전 대표 영입 계획이 일단락 됨에 따라 황 대표는 남은 공천을 마무리하고 당을 선대위 체제로 빠르게 전환할 계획이다.

황 대표는 막바지 공천 작업에 돌입한 당 공천관리위원회에 "공관위의 결정 하나하나가 당의 운명을 좌우한다. 우리 당 지지자에게 상처를 주지 않고 결과에 책임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관위는 지역 여론, 자유 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가치를 더 높이 헤아려주기 바란다"며 "이기는 공천의 길도 살펴주기 바란다. 공천의 끝부분에 있어서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을 중심으로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이 서울 강남병에 김미균 시지온 대표를 공천한 것 등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한 것과 관련, 공관위가 공천 작업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해석된다.

공천 결과에 불만을 갖고 무소속 출마 등을 계획 중인 일부 낙천자들을 향해서도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황 대표는 "일부 책임 있는 분들이 당의 결정에 불복하면서 대열이탈, 총선 승리라는 국민의 명령에 불복하는 것은 절대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며 "지역을 수시로 옮기며 억지로 명분을 찾는 모습은 당의 위신을 떨어뜨리고 정치 불신만 더 키운다. 넓은 정치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실정·폭정으로 삶의 기반을 잃고 고통스러워하는 국민이 많다. 우리가 아니면 누가 국민을 구할 수 있는가"라며 "분열하는 세력은 패배를 면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