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의혹 진상규명하라" 60개 시민단체 전방위 압박
상태바
"박원순 의혹 진상규명하라" 60개 시민단체 전방위 압박
  • Newsfirst
  • 승인 2020.07.16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Newsfirst = 성소수자·인권·종교·청소년단체 등이 전직 비서 A씨에게 성추행 혐의로 고소됐으나 극단 선택으로 사망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관련한 의혹에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과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진보네트워크, 천주교·원불교 인권위원회 등 60개 단체는 16일 공동성명을 내고 "진실과 정의를 바라는 피해자가 가장 먼저 접한 공적 지원체계가 수사기관인데 박 전 시장에게 고소사실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서울시가 15일 출범시킨 민관합동조사단을 박 전 시장과 A씨 사이 발생한 '개인간 문제'가 아니라 공무원 사회라는 공고한 위계적 조직구조에서 발생한 '공적 문제'라면서, 시는 공무원 사회 전반을 돌아봐야 하며 이런 근본적 문제의식에서 진상조사 및 피해자 지원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박 전 시장의 대대적이고 공식적인 서울특별시장(葬)을 통한 추모는 A씨를 짓누른 위력을 다시 확인하게 한다면서 A씨를 모욕하고 비난하는 모든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기독교계 여성단체 서울YWCA도 진상규명을 촉구하면서 "박 전 시장 사망으로 의혹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것으로 보이나 사망 후에도 고소사실에 대해 조사할 수 있도록 관련법 개정에 대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YWCA 측은 또 "피해호소에 적절하게 조치하지 않은 서울시의 책임을 밝히고, 피해자의 고소 사실이 박 전 시장에게 유출된 경위에 대해서도 철저히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예리 서울YWCA 여성참여팀 부장은 "정치권이 피해자를 정쟁의 도구로 활용하지 말고, 반복되는 위력형 성범죄를 뿌리 뽑는 데 집중할 것"을 함께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