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피해자 측 "인권위 진정보다 직권조사 범위 넓어 선택"
상태바
박원순 피해자 측 "인권위 진정보다 직권조사 범위 넓어 선택"
  • Newsfirst
  • 승인 2020.07.27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wsfirst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 측이 국가인권위원회의 진정조사보다 직권조사가 더 조사의 범위가 넓어 직권조사를 요청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다음날 직권조사를 촉구할 때 피진정인을 특정하는 자료도 인권위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7일 오후 A씨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서울 서초구 법무법인 온·세상에서 기자들과 만나 "직권조사는 제도적으로 문제있는 것, 개선해야 될 것까지 같이 조사하고 제도 개선도 촉구하는 의미"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직권조사는 광범위하게 조사해서 관련자들에 대해 조사해 달라는 내용"이라며 "진정내용이 사실 다 포함되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도 말했다.

또한 김 변호사는 인권위가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 기대한다고도 했다. 그는 "인권위가 직권조사에 미온적이면 진정을 넣을 수 있냐"는 질문에 "그럴 사안은 아니라고 본다"고 답했다.

이어 "이 사안은 굉장히 중요하고 여러 문제를 담고 있기 때문에 인권위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을 잘 해주실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내일 기자회견에서 피진정인을 특정하지는 않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 (피진정인 특정하는) 자료도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