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바비 세력키워 북상… 26~27일 서해 타고 한반도 강타
상태바
태풍 바비 세력키워 북상… 26~27일 서해 타고 한반도 강타
  • Newsfirst
  • 승인 2020.08.24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wsfirst = 제8호 태풍 '바비'(BABI)가 세력을 키우며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

24일 기상청 태풍센터 등에 따르면 바비는 오는 26일 오후 제주 해상에 접근해 강한 바람을 몰고 온다. 제주 산지에 최대 500㎜ 비를 뿌릴 것으로 전망되며, 서울에 근접하는 시기는 27일 오전로 관측된다.

바비는 24일 오전 3시 중심기압 980h㎩(헥토파스칼), 중심최대풍속 104㎞/h(29㎧)로 일본 오키나와 서쪽 약 2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9㎞로 북동진하고 있다.

25일 제주도남쪽해상으로 북상하는 바비는 26일 오전 3시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쪽으로 230㎞까지 올라온다. 이때 강도는 '매우 강'이며 속도는 162km/h, 순간 풍속은 45㎧이다. 중심기압은 945h㎩까지 떨어진다.

이후 바비는 서해상으로 이동하고 27일에는 황해도로 상륙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국은 25일 밤 제주도부터 바비의 영향권에 들고 27일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든다.

26일부터 27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지리산 부근과 제주도 100~300㎜이다. 제주 산지에는 500㎜ 이상이 쏟아질 수 있다다. 전라지역에는 50~150㎜, 그밖 전국 누적 강수량은 30~100㎜에 달한다.

또 제주와 전라 서해안을 중심으로 순간 최대풍속 50~60㎧(시속 180~216㎞) 바람이 분다. 그 밖 서쪽 지역과 남해안에 최대순간풍속 35㎧(시속 126㎞)의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해상에서도 매우 강한 바람과 매우 높은 물결이 예상된다"며 "해안지역에서는 폭풍 해일로 침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