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헬스장·노래방 영업재개…업계 환영 속 온도차(종합)
상태바
카페·헬스장·노래방 영업재개…업계 환영 속 온도차(종합)
  • Newsfirst
  • 승인 2021.01.16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산한 모습을 보이는 서울 중구 명동거리의 한 커피전문점. 


Newsfirst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주 연장하며 카페와 헬스장, 노래방 등 일부 집합금지 업종에 조건부로 영업을 허용했다.

업계에서는 '숨통이 트인다'며 대체로 환영했지만, 각 종목에 맞는 실효성 있는 지침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와 밤 9시 이후 영업 제한 조치 등 거리두기 단계를 18일 0시부터 2주 더 연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카페, 헬스장과 노래방 등은 이용인원 제한 및 밤 9시 이후 영업 금지를 적용해 운영이 허용된다. 헬스장과 노래방, 학원은 8㎡당 1명으로 인원을 제한하고, 카페는 오후 9시까지 매장 내 취식이 가능하도록 조정했다.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졌던 헬스장과 필라테스 등 실내체육시설, 노래방, 카페 등은 오랜만에 다시 영업을 할 수 있게 됐다. 업계는 대체로 환영하면서도 세부적으로는 시간·인원 제한이나 샤워실 제한 등이 해제됐으면 하는 바람도 내비쳤다.

고장수 전국카페사장연합회장은 "저희가 계속 주장했던 것은 같은 음식 업종인 식당과 술집과의 형평성이었다"며 "원한 부분의 80%가 만족됐다"고 말했다.

경기석 한국코인노래연습장협회장은 "영업재개는 반가운 일"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인데도 일단 열게 됐으니 정부에서도 많이 고민을 했고 노력을 해준 것 같아 감사하다"고 밝혔다.

오성영 전국헬스클럽관장협회장 또한 "숨통은 틔웠다"며 "체육시설쪽 면적이 다른 시설에 비해 많이 크기 때문에 임대료, 지출비용이 다른 업종보다 많이 높아서 부담이 컸다"고 말했다.

일단 숨통은 트였지만 인원 제한 등 세부 지침은 아쉽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김성우 대한피트니스경영자 협회장은 "수영장과 사우나가 영업을 하는데 헬스장 샤워가 불가능하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며 "샤워시설을 열지 않으면 회원이 안 오는데 오픈을 해도 큰 의미가 있나 싶다"고 말했다.

오 협회장은 "격렬한 운동 등 GX(group exercise·단체 운동)를 못하고 인원 제한이 있어서 안 하는 것보다야 낫지만 사실상 큰 도움은 안될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일각에서는 일률적인 방역지침이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왔다.

경 협회장은 "코인노래방은 1인 1실이라 어차피 인원 제한 방역 지침이 지켜지는데 여기도 인원과 시간을 제한하는 건 행정 편의주의"라며 "차라리 낮 12시부터 밤 12시까지 문을 열게 해주는 편이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인수 전국당구장대표협동조합 대표는 "당구장은 실제 매출이 밤 6시부터 자정 사이에 발생한다"며 "영업을 9시까지로 제한하는 건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기에는 많이 부족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실내체육시설 내에서도 종목별 세부 방역지침을 마련해달라 요구했는데 이번에도 똑같은 방역지침을 내려주는 것은 현실과는 맞지 않다"고 질타했다.

장석창 전국볼링경영자협회장 역시 "실질적으로 밤 8시부터 영업을 시작하는데, 9시 영업제한은 사실상 문을 닫는 것과 다름없다"며 "최소한의 매출이라도 나올 수 있게 1시간만이라도 더 연장해 달라는 게 솔직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집합금지가 유지되는 유흥시설 5종, 홀덤펍에서는 불만이 터져나왔다.

최원봉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국장은 "사치 향락업소가 아니라 생계형 음식업소가 대부분인데 정부는 유흥업이라는 이유만으로 우리만 죽으라고 한다"며 "사회적 형평성에 맞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국장은 "집합금지에 따른 보상방안 등에 대한 언급 없이 문을 닫으라고 하는 건 우리만 희생하라는 것"이라며 "문을 열고 일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