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통일부 '대북물자 반출 승인'에 "대화·교류 지지"
상태바
美, 통일부 '대북물자 반출 승인'에 "대화·교류 지지"
  • Newsfirst
  • 승인 2021.07.31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wsfirst = 미국 정부는 최근 남북한 당국 간 통신선 재개통 뒤 우리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 재개 의사를 밝힌 데 대해 원칙적으로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잴리나 포터 미 국무부 수석부대변인은 30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우리 통일부가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협력 물자 반출 신청 2건을 승인한 데 대한 질문에 "미군은 남북대화와 교류를 지지하고, 통신선 복구는 환영한다고 확실히 말씀드릴 수 있다"며 "통신선 복구는 긍정적 조치라고 본다"고 답했다.

포터 부대변인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선 외교와 대화가 필수적"이라고도 말했다.

북한 당국은 작년 6월 우리 측 탈북민 단체들이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를 비난하는 내용의 대북전단을 살포한 사실을 문제 삼아 남북 간 통신선을 일방적으로 차단하고 개성 소재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가 이달 27일 남북 통신선을 복구했다.

남북한은 통신선 복구에 앞서 올 4월부터 정상 간 친서 교환을 통해 남북관계 개선 방안을 논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통일부는 30일 오후 우리 측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협력 물자 반출 신청 2건을 승인했다. 통일부가 우리 측 단체의 대북 물자 반출 신청을 승인한 건 작년 9월 서해상에서 우리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사건 이후 처음이다.

통일부는 "그동안에도 대북 물자 반출 등 인도적 지원 문제를 검토해왔다"고 설명했지만, 통신선 복구에 따른 '반대급부'란 시각이 많은 상황이다.

포터 부대변인은 우리 정부의 대북 물자 반출 승인을 사전에 협의했는지에 대한 질문엔 따로 답변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