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낙연 누르고 첫판부터 '압승'…본선직행 '청신호'
상태바
이재명, 이낙연 누르고 첫판부터 '압승'…본선직행 '청신호'
  • Newsfirst
  • 승인 2021.09.05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후보가 4일 대전 유성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전·충남 합동연설회에 참석하며 지지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Newsfirst =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인 이재명 후보가 4일 첫 경선지인 대전·충남에서 54.8%의 득표율를 기록하며 본선 직행에 청신호를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대전 유성구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전·충남 경선에서 대의원·권리당원·국민일반당원의 온라인·ARS·현장 투표를 집계한 결과, 유효투표수 2만5564표 중 1만4012표(54.81%)를 얻어 압도적인 득표율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27.4%(7007표)의 이낙연 후보와 7.84%(2003표)의 정세균 후보를 큰 표차로 제치며 기선제압에 성공한 것이다.

경선기간 내내 여론조사 1위를 차지하며 '대세론'을 이어온 이재명 후보의 첫 경선 압승은 실제 경선무대에서 대세론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재명 후보의 과반 득표는 이른바 '될 사람 몰아주기' 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야권 후보와 양강구도에서 앞서 나간 것을 감안할 때 이재명 후보가 야당 후보와 본선에서 붙을 경우 경쟁력이 가장 높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재명 후보도 "본선 경쟁력 중심으로 승리할 수 있는 후보를 적극적으로 지지해줬다고 생각한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특히 이재명 후보가 최근 떡볶이 먹방, 무료변론 등 잇따른 구설에도 승리를 거머쥐면서 전략의 승리라는 분석도 나온다.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한 이재명 후보와 달리 공방을 계속해 온 이낙연 후보가 2위로 밀리면서 이재명 후보의 네거티브 중단 선언이 '신의 한 수'가 된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또 '이재명은 합니다'로 대변되는 이재명 후보의 추진력도 승리의 요인으로 꼽힌다. 경기도지사 신분인 이재명 후보가 그동안 계곡 정비, 신천지 방역 관리 등에서 보여준 면모가 이번 승리의 기반이 됐을 것이란 관측이다.

이재명 후보가 첫 격전지에서 이낙연 후보를 누르고 대세론을 현실화하면서 향후 본선 직행에도 기대감이 커질 전망이다.

대전·충남에 이어 5일 세종·충북 경선까지 이재명 후보가 거머쥘 경우 12일 1차 슈퍼위크까지 기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