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백신접종자 치명률 독감의 2배, 미접종자 7배…11월초 일상회복"
상태바
정부 "백신접종자 치명률 독감의 2배, 미접종자 7배…11월초 일상회복"
  • Newsfirst
  • 승인 2021.10.04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서울의 한 결혼식장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인한 출입통제' 안내문이 설치돼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오는 4일부터 17일까지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결혼식은 식사를 제공할 경우 접종 완료자 50명을 포함해 최대 99명까지 참석이 허용되며 식사를 제공하지 않을 경우 접종완료자 100명을 포함해 199명까지 참석이 가능하다. 정부는 이달까지 성인 접종률을 70%까지 끌어 올린 뒤 11월초부터 일상회복 단계에 들어갈 방침이다.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접종 완료자의 경우 치명률이 계절독감의 2배수준인 반면 미접종자는 6~7배 수준이라며 접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달까지 총력전을 펼쳐 성인(18세이상) 80%이상 접종을 완료한 뒤 11월초부터 이른바 '백신패스' 도입 등 일상회복 단계에 들어갈 예정이다.

손영래 복지부 대변인겸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4일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예방접종 완료자들의 경우 치명률이 계속 낮아져 계절 독감의 한 2배 수준 정도로까지 떨어진 반면 접종을 하지 않으신 분들의 경우에는 아직 여전히 6~7배 정도로 높다"며 "현재 주된 중증 환자나 치명률, 사망자들은 미접종자들 사이에서 발생하고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지금까지는 전체 확진자 규모를 억제하기 위해 생업 시설이나 행사장에 시간이나 사람 수를 제한하는 등 전반적으로 통제했지만 이제는 이런 부분들은 완화하고 미접종자들이 위험도가 높은 시설이나 모임 같은 활동에 참여하는 것을 통제하고 제한하는가가 훨씬 더 중요해질 것"이라고 판단했다.

손 대변인은 "백신 패스는 11월 단계적 일상 회복을 추진할 때 도입할지는 지금 검토를 하고 있는 중"이라며 정부의 기본방침은 "접종자에게는 조금 더 자유를 주고, 미접종자들에 대해서는 여러 위험 시설이나 위험 활동을 제재하는 방식으로 가게 될 것"이라며 접종자 인센티브와 함께 미접종자에 대한 불이익을 더 많이 주는 쪽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렇게 되면 "(미접종자는) 모든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수 없다"며 " 외국의 사례들도 보면 식당 같은 곳들을 포함해서 실내 체육시설이라든지 이용도가 높은 시설, 사람들이 많이 군집하는 시설에 대해서 백신 패스 같은 제도들을 도입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도 그런 쪽으로 움직일 것이라고 했다.

손 대변인은 단계적 일상회복 시점을 11월로 잡은 이유에 대해 "예방접종률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이다"며 "접종률이 높으면 높을수록 코로나의 통제력, 아까 말씀드린 중증 환자나 사망자 발생을 적절한 수준으로 통제하는 게 가능해진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달 말까지 전 국민의 70%, 18세 이상 성인 기준으로 80%까지 예방접종을 완료할 수 있을 거라고 보고 있다"며 "거기에서 2주 정도를 더 하면 11월 초쯤부터는 단계적 일상 회복 쪽으로 전환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