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제 이재명이 조국 시즌2…대장동 '치적' '비리' 놓고 세상 양분"
상태바
진중권 "이제 이재명이 조국 시즌2…대장동 '치적' '비리' 놓고 세상 양분"
  • Newsfirst
  • 승인 2021.10.04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8%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압승을 거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가 3일 오후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인천 합동연설회(2차 슈퍼위크)를 마친 후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여권에 날선 비판을 쏟아내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4일, 이제 세상은 "조국 시즌 2가 될 듯하다"고 큰 걱정했다. 진실 여부와 관계없이 시민들이 친이재명-반이재명으로 양분 돼 거리를 휩쓸 것같다는 것이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거짓말 하는 것은 참을 수 있지만 참을 수 없는 것은 이미 진실이 빤히 드러났는데도 끝까지 허위를 사실이라 박박 우기는 종자들"이라며 "그 대표적인 사례가 조국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은 이재명이 조국이다"며 "이미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이 됐으니 이제 와서 포기할 수 없어 끝까지 사실이라 우기며 유권자를 현혹시키는 수밖에, 그것 밖에 대안이 없다"라며 이 지사가 대장동 의혹에 '한치의 부끄러움도 없다'라는 말이 그것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일단 (이 지사가) 대선 후보가 되면 (이낙연 지지자) 상당수가 이른바 '원팀'이 되어 이재명의 대국민사기극에 가담하게 될 것이고 그러면 조국 사태 시즌2의 막이 오르는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단군 이래의 최대의 공익환수 사업이다', '유동규는 내 측근이 아니다', '본질은 국힘 게이트다'는 등 이재명 캠프에서는 이미 사실로 반박된 거짓말을 끝없이 반복한다"며 "그들이 거짓말 하는 것을 멈출 수는 없는 것은 그 거짓말이 목숨과 밥줄이 걸린 거짓말이기 때문이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지지자들은 캠프에서 그런 거짓말을 적극적으로 해주기를 고대하고 있다"며 "사이비 종교의 신도들에게 중요한 것은 참이냐, 거짓이냐가 아니라 신앙을 유지하는 것이고 신앙의 파괴가 그들에게는 곧 세계의 종말이기 때문이다"고 했다.

하지만 진 전 교수는 "중도층이나 무당층은 이재명 캠프의 거짓말을 믿어 줘야 할 이유가 없기에 그들에겐 통하지 않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조국 사태 때처럼 (앞으로) 세계는 대장동을 '치적'이라 믿는 이들과 '비리'라 생각하는 이들, 두쪽을 나눠질 것 같다"며 우려한 뒤 그 지경까지 이끌 이 지사를 생각하면 "정말 피곤하다"고 장탄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