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홍준표, 술먹고 시비거는 할아버지 같다…그 실력으로 이재명 글쎄"
상태바
진중권 "홍준표, 술먹고 시비거는 할아버지 같다…그 실력으로 이재명 글쎄"
  • Newsfirst
  • 승인 2021.10.16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Newsfirst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토론을 본 뒤 "홍준표 후보는 술먹고 행인에게 행패 부리는 할아버지 같았다"며 망설이지 않고 낙제점을 매겼다.

진 전 교수는 15일 늦은 밤 "오랜만에 토론다운 토론을 봤다"며 원희룡 후보-유승민 후보의 일대일 토론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원-유 토론은 일단 수준도 높고 스피디해서 지루하지 않았다"며 "비등비등했지만 원희룡 후보가 다소 우세(한 것 같다)"라고 원 후보를 호평했다.

이와 같이 보는 이유로 "원희룡은 도지사 경험을 바탕으로 한 자기완결적 공약을 갖고 있다는 느낌인 반면, 유승민 후보는 지식과 스킬을 과시하려고 논쟁적 토론을 하다가 제 공약을 긍정적으로 부각시킬 기회를 놓쳤다"며 "유 후보는 '국가 찬스' 같은 정책 네이밍이 필요할 듯"하다고 조언했다.

반면 "윤석열-홍준표는 1, 2위 후보 토론으로는 다소 실망스러웠다"며 "정책토론으로 가지 못한 것은 홍 후보가 네거티브로 일관한 탓으로 치명적인 전술오류다"고 지적했다.

즉 "홍 후보는 지지자들 사이에 '윤석열 리스크'를 부각시키는 데 목적을 두고 토론에 나온 듯 했다"는 것으로 "그런데 윤석열 후보가 그 드립들을 번번히 받아쳤다"며 홍 후보가 목적을 달성하지 못했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기억나는 카운터 펀치는 (윤 후보가) '홍후보님도 1심에서 유죄 받으셨잖아요'"라는 것이었다며 "윤 후보가 여유도 생기고 많이 늘었다"고 윤석열 후보에게도 '그런대로'라며 나쁘진 않은 점수를 줬다.

하지만 홍준표 후보를 향해선 "앞으로는 대선후보답게 좀 진중하고 진지하라"며 "술 먹고 행인에게 시비 거는 할아버지 같다"고 조롱에 가까운 말을 던졌다.

아울러 "'이재명을 토론으로 이길 수 있겠냐'라는 말을 유승민이 했다면 이해가 가지만 훙준표가 그 얘기를 하니 원…"이라며 혀를 찬 뒤 "(그동안) 드립으로 버티는데 그마저 윤에게 밀리더라"면서 그 실력으로 이재명 후보와 맞장토론을 했다간 판판히 깨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