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이재명과 '대선 전초전'…맹탕 국감서 고군분투
상태바
심상정, 이재명과 '대선 전초전'…맹탕 국감서 고군분투
  • Newsfirst
  • 승인 2021.10.20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Newsfirst = 정의당 대선 후보인 심상정 의원이 20일 '대장동 국정감사'로 치러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대선 전초전을 벌였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 지사를 상대로 좀처럼 유효타를 기록하지 못한 가운데, 심 의원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인사와 관련해 이 지사의 사과를 유도하고 정치적 책임을 부각시키는 등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심 의원이 이 지사와 대립각을 날카롭게 세우면서 다음 달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출 이후 본격적으로 펼쳐질 대선 본선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

심 의원은 이날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사업 설계자이자 유동규 전 본부장 인사권자로서 이 지사에게 날카롭게 책임을 물었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초과이익 환수 조항'과 유 전 본부장의 임명과 관련해 공세를 퍼부으면서도 좀처럼 이 지사의 결정적인 답변을 끌어내지 못했지만, 심 의원은 같은 주제로도 이 지사로부터 사과 또는 일부 책임을 인정하는 답변을 유도했다.

심 의원은 오전 질의에서는 이 지사가 '대장동 사업 설계자'로 자처한 만큼, 그에 따른 책임론을 제기했다. 특히 '돈 받은 자=범인, 설계한 자= 죄인'이라는 손팻말을 들고 대장동 의혹에 대한 책임론을 추궁했다.

이 지사가 지난 18일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감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돈 받은 자=범인, 장물 나눈 자=도둑'이라는 손팻말을 든 것에 맞불을 놓은 셈이다. 이 지사가 대장동 사업 관련 비리로 법적 책임은 없다더라도, 시스템을 설계한 당사자로서 정치적, 도의적 책임이 있다는 점을 공략한 것으로 풀이된다.

심 의원은 "대장동 사업을 두고 국민 생각과 이 지사 입장에 괴리가 크다"며 "국민들이 70%가 이 지사의 책임론을 말하고 있으며, 대장동 사업이 (국민들의) 자산 격차 해소에 어떤 기여를 했는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이에 이 지사 '기여 여부'에 대해 답을 피했지만, "도둑질을 설계한 사람은 도둑이 맞지만 공익환수를 설계한 사람은 착한 사람"이라며 "설계를 공익환수한 부분은 성남시에, 부패설계 부분은 투자자 쪽에 물어보고 거기가 책임지는 것이 맞다"고 반박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심 의원은 오후 질의에서 유 전 본부장 임명에 대해 이 지사의 '기억나지 않는다'는 답변을 파고들었다. 심 의원은 "그렇게 말하는 건 매우 무책임하고 비겁하게 느껴진다"며 "유동규가 시민 편이 아니라 투기세력 편에 한 몸이 돼 대장동 사업이 최대의 민간특혜 사업이 됐는데 결국 시민이 부여한 인사 권한을 투기세력에 넘긴 거나 다름 없다"고 질타했다.

이어"(유 전 본부장에 대해) 배신감을 느낀다는 정도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있냐"며 "그렇다면 앞으로 국민이 더 큰 인사권을 (이 지사에게) 절대 맡기지 않을 것"이라고 내년 대선을 염두에 둔 듯한 송곳 질문을 이어갔다.

이 지사는 이에 "지적을 아프게 받아들인다"며 "인사권자로서 책임을 느끼고 특히 자신의 권한을 오용했다는 의심을 받는 상황에 책임을 느끼고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심 의원은 보충질의에서도 이 지사를 밀어붙였다. 심 의원은 "이 지사 말씀을 종합하면 공익환수는 내 공이고, 잘못한 건 다 남 탓이고, 곤란한 건 다 기억이 안 난다고 한다"며 "요약하자면 한 마디로 '내공남불'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기존에 국민의힘 의원들 질의를 조목조목 반박했지만, 심 의원 질의에는 상대적으로 부드럽게 대응했다. 이 지사는 "다 이재명 지사 책임이라고 하는 것 같아 아쉽지만 그 지적도 아프게 받아들인다"며 "정치인이니 모두 책임을 지긴해야할 것"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