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토론하면 싸움밖에"…홍준표 "안하면 네거티브만 심해지는데"
상태바
윤석열 "토론하면 싸움밖에"…홍준표 "안하면 네거티브만 심해지는데"
  • Newsfirst
  • 승인 2021.12.26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Newsfirst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전날(2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의 토론에 대해 싸움을 유발한다며 "별로 도움이 안 될 것 같다"고 말한 것에 대해 홍준표 의원은 "안하면 네거티브만 심해지는데"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26일 자신의 온라인 청년 플랫폼 '청년의꿈'에서 "토론을 거부하는 대선 후보, 어이가 없다"라는 글에 이렇게 댓글을 달았다.

한 게시자는 "토론을 거부하는 자는 국민의 알권리를 박탈하는 것"이라고 말하자 홍 의원은 "거부하면 안 된다"고 했다.

전날 윤 후보는 경제 유튜브 '삼프로TV'에서 진행자들이 '이 후보와 경제정책에 대해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토론할 시간을 주시면 그런 자리를 마련해보겠다'고 제안하자 "토론을 하면 또 서로 공격, 방어를 하게 되고 자기 생각을 제대로 설명하기가 어렵다"고 답했다.

윤 후보는 "토론을 하게 되면 결국은 싸움밖에 안 난다"며 "국민 입장에서 봤을 때 이 나라 정부의 최고 의사결정권자를 뽑는데, 그 사람의 사고방식을 검증하는데 정책 토론을 많이 하는 것이 별로 도움이 안 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경선에서 (토론을) 16번 했지만 그 토론 누가 많이 보셨나요"라고 물으며 '토론 무용론' 입장을 확실히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