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선거 두 달 앞두고 이준석 퇴출은 대선 포기 발상"
상태바
홍준표 "선거 두 달 앞두고 이준석 퇴출은 대선 포기 발상"
  • Newsfirst
  • 승인 2022.01.05 0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 경선에서 고배를 마신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Newsfirst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4일 "선거를 두 달 앞두고 당 대표를 쫓아내겠다는 발상은 대선을 포기하자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지지율 추락의 본질은 후보의 역량 미흡과 후보 처갓집 비리인데 그것을 돌파할 방안이 없어 당 대표를 쫓아내겠다는 발상은 참으로 어이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모두 화합해서 하나가 되는 방안을 강구하고 지지율 추락의 본질적 문제를 돌파하는 방안이나 강구하라"고 덧붙였다.

당내에선 최근 윤석열 대선 후보 지지율 하락과 연계된 '이준석 책임론'이 거세지고 있다. 전날 의총에서 일부 의원이 이 대표 사퇴론을 꺼내든 데 이어 이날 중진의원 비공개 모임에서 최근 이 대표의 언행을 강하게 성토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