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대화' 성명 낸 직후…탄도미사일 또 쏜 북한(종합)
상태바
안보리 '대화' 성명 낸 직후…탄도미사일 또 쏜 북한(종합)
  • Newsfirst
  • 승인 2022.01.11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이 지난 5일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을 향해 자칭 '극초음속미사일' 1발을 시험발사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Newsfirst = 북한이 11일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또 쐈다. 지난 5일 자칭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에 이은 올해 두 번째 무력시위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국방부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우리 군은 오늘(11일) 오전 7시27분쯤 북한이 내륙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탐지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북한이 이날 쏜 발사체의 비행거리·고도 등 "추가정보에 대해선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며 "현재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방위성도 이날 오전 "북한으로부터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있는 물체가 발사됐다"이라며 "상세한 건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엿새 전인 이달 5일에도 자강도 일대에서 자칭 '극초음속미사일'(우리 군 당국은 기동 탄두 재진입체(MARV) 기술을 적용한 탄도미사일로 평가) 1발을 동해상을 향해 쐈다.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이 5일 쏜 미사일에 대해선 최고 속도는 마하6(음속의 6배·초속 약 2.04㎞) 수준, 고도는 50㎞ 이하였으며, 비행거리는 북한이 주장한 700㎞엔 못 미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그 기술을 이용한 모든 비행체 발사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사항이다.

이런 가운데 안보리는 미국 등의 요청으로 10일(현지시간) 비공개회의를 소집해 북한의 5일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 때문에 북한의 이날 발사체 발사가 이날 안보리 회의 소집을 겨냥한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미국·일본·영국·프랑스·아일랜드·알바니아 등 6개국은 이날 회의에 앞서 공동성명을 통해 "우린 오늘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데 함께하고 있다"며 "북한의 5일 탄도미사일 발사는 여러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미국 등 6개국은 "우리 목표는 여전히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라면서 "우린 이를 위해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에 참여하고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 이제 북한은 불법적이고 위협적인 무기 프로그램 대신 대화와 평화를 선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