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심' 尹당선인 "現청와대 인사, 바람직하지 않아"(종합)
상태바
'작심' 尹당선인 "現청와대 인사, 바람직하지 않아"(종합)
  • Newsfirst
  • 승인 2022.03.24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4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천막 기자실을 방문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Newsfirst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신임 한국은행 총재 내정과 법무부의 장관 수사지휘권 폐지 반대의견 등 청와대와 갈등 요소들에 대해 작심한 듯 비판 발언을 쏟아냈다.

윤 당선인은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출근길에 앞마당에 마련된 천막 기자실을 즉석에서 찾아 기자들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청와대의 인사권 행사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제 입장은, 저도 이제 임기 말이 되면 그렇게 하겠지만 원칙적으로 차기 정부와 다년간 있을 사람을 마지막에 인사 조치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후보자 내정에 반대하는 입장인가'란 질문에 윤 당선인은 "집을 사면, 당선인이라고 하는 것은 부동산 매매계약에서 대금은 다 지불한 상태 아닌가"라며 "등기 명의 이전하고 명도만 남아 있는데, 곧 들어가 살아야 하는 데 아무리 법률적 권한이, 소유권이 매도인에게 있더라도 우리가 그걸 살 사람의 입장을 존중해서, 본인(현 주인) 사는데 필요한 조치는 하지만 집을 이렇게 고치는 건 잘 안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런 차원에서 저는 원론적인 입장이 새 정부와 장기간 일해야 할 사람을 마지막에, 인사가 급한 것도 아니고, 원론적으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며 "저도 앞으로 그렇게 할 생각이고, 한은 총재 뭐 이런 것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건 맞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장관의 수사지휘권 폐지라는 공약을 공개적으로 반대한 데 대해 윤 당선인은 "글쎄 장관 기자회견 쳐다볼 생각이 없는데, 뭐라고 했냐"고 말문을 열었다.

대략적인 설명을 들은 윤 당선인은 "이미 정부에서 검찰개혁이, 검찰의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한 것인데 5년 동안 해놓고 그게 안 됐다는 자평인가"라며 "독립적인 권한을 주는 것이 독립성에 기여한다고 생각한다"고 기존 입장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독립성을 주지 않고 중립성을 기대하는 게 쉽지 않다"며 "장관 수사지휘라는 것이 실제로 해보면 별 필요가 없다"고 본인의 경험을 토대로 이야기했다.

윤 당선인은 "왜냐하면 자율적으로 또 이견조율을 할 수 있는 문제이기 때문"이라며 "아주 보안 사항이 아니면 웬만하면 법무부 장관이 알아야 할 사항이라고 해서 법무부에 보고(리포트)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걸 보고 이제 여러 가지 다양하게 피력하고 하는 것"이라며 "지휘라는 개념이 아니고 크게 차이가 없다. 뭐든지 공정과 상식에 따라 일하는 데 의견이 서로 다를 경우가 있겠나, 사로 맞춰가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윤 당선인은 계속된 갈등으로 '문 대통령과 회동이 어려울 수 있느냐'는 질문에 "회동 문제는 차원이 다른 문제 아니겠냐"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4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천막 기자실을 방문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 당선인은 차기 내각 구성 시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윤 당선인은 새 정부 첫 국무총리 지명과 관련해 "총리나 장관 등 내각을 지금 생각할 상황이라기에는 조금 이르다"며 "인수위가 일을 이제 시작하니까 저도 같이 생각을 보태고 할 일들이 있어서 (내각 구성은) 시간이 조금 걸릴 거 같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김부겸 국무총리가 새 정부 초대 총리로 언급된 적이 있다'고 하자 "개인적으로는 가까운 사이인데, 그런 걸 갖고 생각한 모양"이라며 "제가 총리 후보에 대해 아직 생각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번 주말에 총리 후보자 보고가 된다는 보도가 있다'는 질문엔 "무슨 보도?"라고 반문하면서 "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오수 검찰총장의 거취를 두고 윤 당선인은 "모든 공직자는 자기가 맡은 일을 법과 원칙에 따라서 공정과 상식에 입각해서 잘 처리하는 것이 다 국민을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래야 하지 않겠냐"라며 "원론적인 입장 외에 다른 여러 정치인들이 뭐라고 말했는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여성가족부 폐기 공약은 그대로인가' 묻자 "공약인데, 그러면 제가 선거 때 국민들께 거짓말을 하느냐"고 폐지 입장을 재확인했다.

또 산업은행의 부산 이전과 관련해 "제가 약속을 했으니까 그대로 (추진한다)"며 "크게 무리 없이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이런 부산과 경남, 또는 호남도 산업발전을 해나가는 데 결국 재정만 갖고 한다는 것이 어렵다. 대형 은행들이 버티고 있어 줘야 지역 균형발전을 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일시적으로 선거 때 표 얻기 위해서 한 공약이 아니다"라며 "지역에 대형 은행들이 자리 잡아야 지역 균형발전에 필수적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 당선인은 이날 병원에서 퇴원해 대구 달성군 사저로 향한 박근혜 전 대통령과 만남에 대해 "건강이 회복돼서 사저로 가게 돼 아주 다행"이라며 "건강이 어떠신지 살펴보고 괜찮으시다면 찾아뵐 생각"이라고 말했다.

5월10일 취임식에 박 전 대통령을 초청할 뜻도 밝혔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을 취임식에 초청할 것이냐는 질문에 "전직 대통령은 다 오시게 돼 있지 않나"라며 "당연히"라고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서 퇴원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