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옐런 美재무장관에 "한미 간 포괄동맹 진전되는 기회 될 것"
상태바
윤 대통령, 옐런 美재무장관에 "한미 간 포괄동맹 진전되는 기회 될 것"
  • 노컷뉴스
  • 승인 2022.07.19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대통령-옐런 장관, 높은 인플레이션 논의
"현재 위기, 어느 한 국가 노력만으로 해결 쉽지 않아…국가 간 연대 통해 극복"
"글로벌 경제 위기…민생 위기 극복이 정부의 최우선 과제"

윤석열 대통령은 19일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을 접견하고 "이번 방한이 한미 간 다양하고 포괄적인 동맹 관계가 더 크게 진전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또 확신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옐런 장관을 접견해 "복합적이고 다양한 위기가 전 세계로 엄습하는 가운데 한미 간 포괄적 전략 동맹이 정치군사안보에서, 또 산업기술안보에서 나아가 경제금융안보 동맹으로서 더욱 튼튼하게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기본으로 하는 헌법 체계로 탄생해 오늘까지 이렇게 발전해 온 것에 미국의 역할과 영향이 대단히 컸음은 주지의 사실"이라며 "지난 5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방한하고 한미 간 '글로벌 포괄적 전략 동맹'을 선언했고, 이어서 한미 간 동맹 관계가 경제안보 분야로 확대돼 나가는 좋은 과정에 장관님을 모시게 됐다"고 덧붙였다.

옐런 장관은 "한국 경제와 미국 경제 또 글로벌 경제에 모두 중요한 이슈들에 대해 같이 다룰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미국은 한국과의 이런 긴밀한 파트너십에 대해 깊은 가치를 부여한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한국을 상당히 오래된 우방국가이자 친구로 생각하고 있고, 한국의 이런 번영된 민주주의, 번창된 경제, 우리의 긴밀한 우정과 공유된 가치들에 대해서 깊은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며 "따뜻하게 환대해 주신 점 감사의 말씀 드린다"고 했다.


대통령실 강인선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과 옐런 장관은 최근 높은 인플레이션에 대해 논의했다"며 "윤 대통령은 전 세계 경제가 직면하고 있는 현재 위기는 어느 한 국가만의 노력만으로 해결하기 쉽지 않으며, 국가 간 연대와 협력에 기반을 둔 공동의 노력을 통해 극복해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외환시장과 관련한 긴밀한 협의'라고 합의한 부분에 대해 "윤 대통령은 합의 취지에 따라 경제안보 동맹 강화 측면에서 외환시장 안정을 위한 다양한 방식의 실질적 협력 방안을 양국 당국간 깊이 있게 논의해주기를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과 옐런 장관은 펜데믹 이후 글로벌 경제 위기시 저소득·취약계층이 가장 타격을 입는다는 데에 공감하고, 민생 위기 극복이 정부의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과 옐런 장관의 만남에서는 대북제재 방안 등에 대한 얘기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kimgu88@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