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을 바꾸면 마음의 소리가 들린다
상태바
생각을 바꾸면 마음의 소리가 들린다
  • 이가원
  • 승인 2019.10.18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이 선택한 천재 음악가로 음악의 성인, 악성이라고 불리우며 많은 명곡을 남긴

위대한 음악가 베토벤!

베토벤의 귀가 점점 나빠질 때에 작곡한 <운명 교향곡> 을 슈만은

"이 교향곡은 음악의 세계가 계속 되는 한 몇 세기간에도 남을 것이다라고 회고하기도 했다.

 

나는 운명이라는 단어를 생각해 본 적이 없다

어떤 일이 있더라도 운명에 굴복해서는 안된다

베토벤

어느 날 베토벤에게 이상한 증세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귀가 들리지 않는 것이다.

증상은 점점 악화되더니 마침내 소리를 거의 들을 수가 없게 되었다.

베토벤은 믿을 수가 없었다.

음악가가 소리를 들을 수 없다니!

베토벤은 너무나 고통스러웠다.

'이 젊은 나이에, 그것도 음악가에게서 소리를 빼앗아 가다니!

왜 나에게 이런 시련을 주는 거야!

그 때부터 베에토벤은 세상 모든 것들을 미워하고 저주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러면 그럴수록 자신은 더욱 더 절망 속으로 빠져들기만 했다.

 

음악을 작곡하는 작곡자에게 가장 중요한 청력을 잃는 고통은

몇 번의 죽음 속으로 빠져 들게 하기도 했다.

그러던 어느 날, 베토벤은 생각을 바꾸기로 작정했다.

그 전까지는 왜 나에게 이런 시련이 닥쳤을까?라는 생각만 했고

그 뒤에는 늘 분노가 뒤따르곤 했었다는 것을 기억하고

베토벤은 생각을 바꿔 보기로 했다.

"내가 이렇게 화낸다고 무엇이 달라질까?

귀가 멀었다고 작곡을 할 수 없는 건 아니잖아?

뛰어난 사람일수록 고난에 굴복하지 않는다

베토벤

 

그랬더니 놀라운 일이 생겼다.

새로운 깨달음이 찾아온 것이다.

"그래, 맞아! 하나님은 거짓된 소리를 듣지 못하도록 내 귀를 멀게 해 주신거야.

이제부터 내 가슴 속에서 들려 오는 순수한 소리를 음악으로 표현하라는 계시인거야.

마침내, 베에토벤은 다시 펜을 들고 오선지에 음표를 적기 시작했다.

오랫동안 분노와 절망으로 가득 찼던 가슴이 시원하게 뚫리는 것 같았다.

우리에게 닥친 시련이 크면 클수록 시련을 이겨낸 기쁨은 더욱 빛나는 법이다.

베토벤의 음악은 고난과 시련의 시기에서 더욱 처절하고 아름다운 음악이 재 탄생되었다.

그 이후 베토벤이 작곡한 곡들은 영원한 명작으로 오늘날까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